Posted
Filed under 건강관리


12월에 들어서면서 부쩍 더욱더 추워지는게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었다는게 느껴지는데요. 정말 가만히 있어도 손이 시리고 발이 시리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더욱이나 군복무하는 장병들에게 겨울은 정말 근무서기 싫은 계절이죠.


뿐만 아니라 겨울철 레저스포츠등을 즐기면서도 동상에 걸리는 일이 많습니다. 보드를 타거나 스키를 타거나 아니면 등산을하면서 땀에 젖는 경우 동상에 걸릴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적절한 응급조치가 필요합니다.




동상이란 추위로인하여 조직이 얼며 혈관이 수축하여 혈액이 원활하지 않아 세포가 질식하여 조직이 손상되는 것을 말합니다. 주로 손과 발, 그리고 귀에 많이 발생하며 동상에 걸린 부위가 차갑고 창백해지면서 저리거나 감각이 저하되는 증상이 발생합니다. 또 증상부위가 빨갛게 부어오르며 수포가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심각하게 진행이 될 경우에 동상이 걸린 부위를 절단해야할만큼 초기에 적절한 응급조치가 필요합니다.



동상 응급처치


동상 증상이 발현이 되면 더이상의 손실을 막기 위해서 추운곳에서 따뜻한 곳으로 이동한 뒤, 체온과 비슷한 섭씨 38~42도정도의 따뜻한 물에 해당 부위를 20분에서 40분간 담가두어 붉은 기가 돌아올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하지만 동상부위는 감각이 없기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화상을 입을 수가 있기때문에 43도를 넘는 뜨거운 물에서는 자칫 화상에 입을 수 있으니 적정온도를 맞추어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팔꿈치를 담구었을때 불편하지 않을 정도가 적당하다고 하네요.



동상 잘못된 처치방법


동상부위를 문지르고 주무르는 행동 역시 피해야하며, 너무 뜨거운 물에 동상부위를 담구거나 헤어드라이기, 난로나 난방기구에 가까이 대며 이용하는 것은 오히려 화상위험이 있으니 이러한 행동들은 삼가해야합니다.



동상 예방법


등산이나 스키등을 즐길때에는 여벌의 옷과 양말을 준비하여 땀이 나는 경우 마른 양말이나 옷등으로 자주 갈아입는 것이 중요하며, 휴식을 취할때는 손,발가락등을 움직여주며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것도 동상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